자연과 함께 지친마음을 힐링하세요, 대문바위권역

현재 위치

대문바위 이야기

  1. 대문바위권역볼거리
  2. 대문바위 이야기
대문바위 이야기
대문바위는 이웃마을과의 경계로 마을 출입구 역할을 했던 곳이다. 이웃마을에 돌림병이 돌거나 마을에 위험한 일이 발생했을 때는 가장 먼저 이곳을 막아 행인들을 통제했다고 한다. 그래서 마을사람들은 이곳을 마을의 대문으로 생각하게 되었으며 대문 구실을 하는 이 바위를 대문바위라 부르게 된 것이다. 옥녀봉 산허리와 도로를 사이에 두고 푸른 금강 물길에 솟아있는 이 바위 아래에는 황소를 잡아먹었던 커다란 이무기가 살았다는 전설도 내려오고 있으며, 반은 금강에 잠겨있고 반은 뭍에 얹혀 천년송이라 부르는 여섯 그루의 소나무가 바위틈에 자라고 있어 빼어난 경관미를 자랑하고 있다.
대문바위모습
왼쪽대문  
오른쪽대문